기사 메일전송
“한국감정원, 재건축·재개발 공사비 검증 착수” - 정비사업의 투명성 강화에 앞장
  • 기사등록 2019-04-11 09:03:54
  • 수정 2019-04-19 09:25:20
기사수정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은 정비사업의 공사비 검증을 의무화하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개정안이 지난 5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본격적으로 공사비 검증 업무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공사비 검증은 재건축·재개발사업의 공사비와 관련된 고질적인 분쟁과 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로서,

지금까지는 시공자 선정 후 조합·건설사가 공사비를 증액하려는 경우 조합원은 전문성 부족으로 공사비 증액의 적정성 확인이 곤란했지만,


앞으로는 조합원 1/5 이상이 검증을 요청하는 경우 또는 조합·건설사가 일정비율 이상 공사비를 증액하려는 경우에는 한국감정원 등 정비사업 지원지구의 검증을 받아야 한다.



[공사비 검증 대상]


1. 토지등소유자 또는 조합원 1/5이상이 검증을 요청하는 경우

2. 공사비 증액비율이 일정비율 이상인 경우

. 사업시행계획인가 이전에 시공자를 선정한 경우 :10% 이상

. 사업시행계획인가 이후에 시공자를 선정한 경우 : 5% 이상

. 공사비 검증이 완료된 이후 추가 증액하는 경우 : 3% 이상



한국감정원은 지난 50년간 감정평가의 노하우를 보유하고 건물신축단가표를 발간해온 전문기관으로서올해 초에는 이미 시행중인정비사업 계약업무 처리기준에 의한 공사비 검증 임의규정에 따라 공사비 증액 문제로 갈등을 겪던 부산의 한 재개발사업장에 대한 공사비를 검증하여 적정하게 조정되도록 한 바 있으며,


공사비 검증 제도의 조기 정착을 위해 홍보를 강화하고 한국감정원이 운영 중인 열린 정비사업 상담센터를 통해 공사비 검증의 방법과 내용에 대해 상세한 상담을 실시하는 한편공사비로 분쟁중인 조합이 요청하는 경우 찾아가는 상담서비스와 공사비 검증업무를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한국감정원 김학규 원장은 공사비 검증으로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분쟁과 비리가 크게 줄 것이라며, “한국감정원은 정비사업의 투명성 강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rea.news/news/view.php?idx=5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횡성문화재단, 제15회 횡성한우축제 홍보
  •  기사 이미지 제22회 김삿갓문화제‘전국민화공모전’ 성공적 개최
  •  기사 이미지 삼척문화원 문화학교, 전통민요의 명맥을 잇는다!
많이 본 뉴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